2011.08.24 15:39

2011.8.17

국립국악원에서 한창 [창작 연희 상설공연]이 공연되고 있었습니다.
총 네 번의 공연이 있었는데, 세 번 밖에 보지를 못해서 너무 안타깝습니다.
하지만, 세 번의 공연, 모두 너무 좋아서 아쉬운 마음도 접을 수 있었답니다.

원래 이번 공연은 판소리 그림자극이였는데, 지난 번에도 불발이였던 그림자극이 이번에도 불발에 그치고 말았네요.
이번에도 샌드 애니메이션과 판소리 다섯 마당이 함께 공연이 되었습니다.



몰래 들어가서 무대라도 찍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으나 차마 하지 못하고, 그냥 모니터에 나와있는 공연 안내를 찍어보았습니다.

공연은 적벽가로 시작이 되었는데, 우선은 샌드 애니메이션으로 내용을 암시해 준 후 판소리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공연에도 현대적인 요소가 많이 가미되어 있었는데, 가야금이나 거문고 대신 기본 가락을 건반이 대신하였고, 타악기를 대신해서 드럼이 함께 공연을 하였습니다. 딱 하나 <북> 만이 전통 공연의 맥을 놓지 않았음을 보여주었습니다.

판소리를 하는 분들도 의상을 극의 내용에 맞게 연극적인 의상과 소품을 들고 나오셨지요.
하지만, 전통을 사랑하는 마음만은 가득한 공연이였습니다.

오랜만에 젊은이(?)들의 시원한 창을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ㅋㅋㅋ


공연을 기다리며 지난 번 수해를 입은 공연장을 둘어보았습니다.
중앙에 있던 멋드러진 잔듸밭은 온대간데 없고, 별맞이터로 올라가는 계단도 자취를 찾아 볼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건물은 큰 피해를 입지 않아서 다행이였습니다.
우리나라 국악을 접할 수 있는 작은 공간마저 사라져버리는 것이 아닌가 걱정을 많이 했었습니다.

국립국악원이여, 영원하라!!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3동 | 국립국악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08.24 15:17

2001.08.07

현대백화점 중동에서 여름방학 특별 해양생태전시전이 열린다고 해서 열심히 가봤습니다.
생각보다는 규모가 아주 작았습니다... ^^;

하지만, 그동안 보지 못했던 어종도 볼 수 있었고, 아이들이 뱀도 만져보고, 물고기도 잡아볼 수 있어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아쿠아리움 입구에는 풍선으로 예쁘게 바닷속을 재현해놓았었는데, 참 예뻤습니다.


전시는 몬스터관, 태평양관, 대서양관, 인도양관, 양서류관, 아마존관 등으로 나누어져있었습니다... 만 뭐 뚜렷이 구분이 되어있었던 것은 아니고, 그냥 푯말이 그렇게 붙어있었습니다... ^^;
몬스터관만은 입구가 색달랐는데요, 엄청 큰 상어의 입을 통과해야했습니다.
흠... 큰 아이에게 잡아먹히는 작은 아이라고나 할까요?? ㅋㅋ


진짜 예쁘고 신기했던 것들입니다.
사실, 바다달팽이를 사진이 아닌 눈으로 직접 본것은 이번이 처음이였지 않나 싶습니다.
그 외에도 참 예쁜 바다생물들이 많았는데요, 왼쪽 아래에 있는 파란 점박이는 바로 새우랍니다~


악어 거북이나 다른 물고기들은 본 적이 있는데, Dog face라는 이름을 한 물고기는 처음 봤습니다.
진짜, 강아지처럼 생겼더라구요!! 열심히 사진을 찍었는데 특징이 잘 살아있지를 않아서 조금 실망을 했더랬습니다.
그래도, 정말 너무 귀엽고 사랑스러운 물고기입니다~ ^^


여태 본 중 가장 큰 해마였습니다. 대부분 쪼그만한 해마였는데, 이번에는 좀 연륜이 있는 해마를 보았네요.
그리고, 반 투명한 물고기도 있었는데 이름을 찾지를 못했습니다... 아무튼 더듬이 달린 반투명 물고기라니 너무 신기합니다~


전시관이 끝날 무렵 물고기를 직접 잡아볼 수 있는 체험 공간이 있었는데요... 정말 아이들을 떼어놓기 어려웠습니다.
어찌나 열심히 잡았던지 옷들이 다 젖어서 집에 올 때 좀 축축했었답니다.
미꾸라지마저도 그냥 손으로 잡는 이 아이들에게 미래의 직업으로 어부를 추천할???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1동 | 현대백화점 중동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08.24 14:50

2011.08.05

안양종합운동장에 야외수영장이 있다고 해서 다녀왔습니다.
사실, 한강둔치에 있는 수영장보다는 좀 작지 않을까 생각했었는데, 아니더군요!
그늘이 없어서 눈에 화상을 입었던 한강수영장에 비해서 안양수영장은 그늘막도, 나무도 많고 좋았습니다.
주차장도 바로 앞에 있어서 더욱 편했습니다.


새벽부터 줄을 서서 들어가야 하는 것은 뭐 당연한 일이라 생각했는데, 안양 야외 수영장에서는 기다리는 모습이 안타까웠는지 예정된 시간보다 거의 한 시간이나 앞당겨서 입장시켜주었습니다!
그저 고마울 따름이였지만, 일행이 다 오지 않은 상태여서 당황을 했었다는... ^^;


아이들이 수영을 배우기 시작한 지 어언 5개월... 이제는 얼추 수영하는 척은 합니다~ ㅋㅋㅋ
물도 깨끗하고, 아이들이 놀기 좋게 풀들을 만들어 놓아서 즐겁게 놀다가 왔습니다.

정말 오랜만에 나온 햇살을 즐기다 왔습니다. 썬크림 듬뿍 바르면서 말입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비산3동 | 안양시설관리공단 야외수영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