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6.10 17:58

드디어... 밀렸던 포스팅의 마지막이네요!! 감동... ㅠㅠ

... 물론... 초등 입학전 포스팅은 하나도 올리지 않았지만 그건 포기하려고 합니다. 도저히 올릴 수가 없네요. 너무 방대한 양의 포스팅이라 엄두가 나지를 않습니다! 만일 올리게 되면 아마 이 블로그가 폭파되지 않을까요? ㅋㅋㅋ

 

아무튼 이번 캠프는 1박 2일 캠프라서 아이들이 너무너무 기대하고 기다렸습니다.  캠프가 서울시립근로청소년복지관이라 집 근처인 관계로 동대문청소년수련관까지 가지 않고 바로 복지관에서 합류하기로 했습니다. 덕분에 시간 여유가 있었습니다 입실까지는 시간이 많이 남아서 아침 선선한 때 자전거를 타고 놀자며 스피돔에 갔는데, 경륜 시즌이 시작되서 12시 30분 부터 자전거를 대여해준다네요... 결국 완전히 더울 때 자전거를 타고 놀았습니다~ ㅋㅋ

 

이번 캠프는 1박 2일 동안 할 체험이 굉장히 많아서 오히려 제가 체험을 하고 싶을 정도였습니다. 아이들만 보내놓고 신나게 놀고(?) 있는데 자정이 넘어서 전화가 왔습니다!!!

"여보세요? 이 시간에 무슨 일이야?"

"지금 체험이 끝났어요~ 이제 씻어야 해요~"

"여보세요! 지금 체험이 끝났다요??"

"뚜.. 뚜.. 뚜.. 뚜.."

이런... 무지무지 흥분된 목소리의 딸! 알고보니 바리스타 체험을 하고 난 커피를 다 마셔서 그랬었다네요~ ㅋㅋㅋ

체험 일정이 워낙 짜임새가 있어서 정말 즐거운 캠프였다고 나중에 딸이 말해주었습니다.

 

앞으로 자유학기제가 전면 시행되면 이런 체험 프로그램이 많이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01.23 21:13

 

 

학교가 방학을 하면 아이들에게는 방학 숙제가 주어지 듯, 저에게도 방학 숙제가 주어집니다.

평소에는 자주 가지 못하던 체험을 방학에는 열심히 가줘야 한다는 것이지요.

그러기에 방학이 시작되기 한 달 전부터 열심히 체험거리를 찾아다니느라 정신이 없게 됩니다.

하지만, 이번 겨울방학에도 저는 격일로 일을해야 해서 많은 체험을 신청하지는 못했습니다.

 

이날은 아이들이 금천청소년수련관에서 있는 체험을 하러 갔었습니다.

<한국 속의 작은 터키>라는 제목으로 터키문화를 체험하는 것이었습니다.

이날, 아이들은 무려 세 시간에 걸쳐, 터키의 문화, 역사, 사회 전반에 대한 내용을 배우고 터키 전통 음식 'Kofte' 도 만들어 보았답니다.

 

아이들만 하는 체험인지라 자세한 내용은 잘 모르지만 아무튼 굉장히 즐거운 체험이었다고 하네요~ ^^*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