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3.25 02:36

 

 

인천 아트플랫폼에 입주한 만요컴퍼니의 쇼케이스 공연이 있었습니다.

도대체 <만요>가 무언지 알 수가 없어서 한참을 인터넷을 뒤져보니 만요는 넌센스, 풍자곡으로 일제강점기에 발흥한 노래의 한 분야였습니다. 익살과 해학을 담은 일명 코믹송으로 당시 일본에서 들어온 희극갈래인 만담 속에 불려진 삽입가요의 형태로 존재하거나 독립적인 노래로서 음반판매도 했다고 합니다.

아픈 시대 상황에서 작게나마 웃을 수 있는 요소로 탄생한 만요는 정체성이 뚜렷하지 않지만 해학과 웃음이라는 커다란 개성을 가진 음악이였습니다.

1970년대 이전 출생하신 분들은 잘 아시는 왕서방연서, 오빠는 풍각쟁이, 영감타령, 빈대떡신사, 서울구경이 그 예라 할 수 있습니다.

 

이번 <인천 세자매-홍예문>은 인천 용동을 주무대로 가족애, 예술애, 자기애, 민족애를 다룬 공연으로 국립국악원에서 자주 사회를 보시던 음악평론가 '윤중강'님께서 제작, 연출을 하셨습니다. 이 날 쇼케이스는 낭독음악극의 형태로 공연이 이루어졌기 때문에 낭독 역시 직접 하셨습니다. 중간에 울컥하셔서 자꾸 우시는 바람에 목이 메여서 낭독을 하셨네요~ 

 

아이들에게는 조금 지루할 수 있는 공연이였는데, 중간 중간 여주인공, 남주인공이 불러주는 노래 덕분에 무사히(?) 공연을 보고 나올 수 있었습니다.

그냥 보면 잘 알 수 없는 작품의 뒷이야기, 작품 의도 등을 작가의 입을 통해서 직접 들을 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

 

 

 

 

 

공연을 보고 나와서 짜장면을 먹으러 갔는데, 참으로 신기하게 매달려 있는 고드름을 발견했습니다. 살아있는 나무가 하나의 고드름이 된 것같은 느낌이였습니다.

 

 

짜장면을 먹고 집으로 오려고 했는데, 절대로 챠이나타운을 떠날 수 없다는 아이들을 따라서 삼국지 벽화거리로 구경을 나섰습니다. 삼국지를 잘 모르는 아이들이 무슨 재미로 벽화를 본다고 하나... 했는데 그래도 뭔가 신기한 지 한참을 구경도 하고 사진도 찍다가 왔습니다.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03.01 23:13


2010.5.26

밴댕이회가 제철이라는 소리를 듣고 결혼기념일 핑계로 인천으로 떴습니다~ ㅋㅋ
감칠맛이 나기는 했지만, 쫀득한 맛이 덜해서 아주 맛나다고 할 수는 없었습니다.
회를 먹고 근처 챠이나타운에 가보기로 했습니다.
역시, 챠이나타운은 저녁에 가야 맛이지 않겠습니까~ ㅋㅋ

역시나 홍등이 화려한 빛을 내고 있는 거리에 도착하니 아이들이 절로 탄성을 지릅니다.


홍등과 황금룡의 조화가 너무 멋졌습니다. 중국에 대한 고정관념에 쐐기를 박는 장소라고나 할까요?


식당의 장식 조차도 멋지게 보이는 밤입니다~ 이에, 붉은 악마 작은 아이가 멋을 더합니다.


계단이나 빈 벽에도 벽화가 가득했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패왕별희가 그려져 있는 벽을 발견하고는 어느새 중국 전통옷을 사서 입고, 부채까지 들고 있는 두 아이들을 벽화 앞에 세워보았습니다.


챠이타 타운 분들의 쉼터처럼 보이는 곳이였습니다. 시간이 늦어서 사람들이 없었습니다.


한참 가족사진을 찍으며 놀고 있는데,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이기 시작하더군요.
갑자기 중국에 놀러온 기분이 들었습니다. 화려한 중국말이 밤하늘을 수놓았다고 할까요?


정말 복을 마구 마구 던져주실 것 같은 분 옆에서 복 한 번 받아보자 하는 마음으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
중국 전통 만두를 조금 사먹으면서 너무 후회를 했습니다.
밴댕이회로 배를 채우지 말고 여기서 저녁을 먹을 것을 하고 말입니다~ ㅋㅋ

삼국지의 내용을 그대로 옮겨담은 벽화도 있었습니다만, 아이들이랑 보기에는 내용이 좀 19금이여서 제대로 보지는 못하고 왔습니다.
이곳 저곳 멋진 조명들로 화려하게 반짝이는 챠이나타운의 마지막은 공자님이셨습니다.
외진 곳에 홀로 서 계시더군요.
아이들과 공자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다음에 또 가잡니다. 그래... 그때는 꼭 맛난거 사먹자~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인천광역시 중구 북성동 | 인천차이나타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