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6. 6. 21:38

 

지난해 뜨거웠던 여름, 여름방학이 끝날 쯤 예술의 전당에 '루브르 박물관전'을 보러 갔다가 얼마나 놀랬던지요!!

방학 막바지라서 사람들이 몰려 도저히 전시를 볼 수 없을 정도 였습니다. 전시장에 들어가기 위해서 서있는 사람들만 백여명이 넘었으니 그 열기가 어느 정도 였는지 짐작이 되실런지... ^^;

 

저희는 방학이라서 간 것이 아니라 화들짝 놀라서 그냥 돌아왔었지요. 다행히 오픈티켓이라 아무때나 가도 되는 것였기에 그냥 다른 곳으로 가서 신나게 물놀이를 하다가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하지만, 역시 오픈티켓도 유효기간이 있는 법!

예술의 전당으로 다시 발길을 돌렸습니다. 방학이 끝나서인지 사람들이 많이 줄어있기는 했지만, 여전한 열기에 문화 예술에 대한 우리나라 국민의 사랑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관람객이 너무 많아서 도저히 도슨트의 설명을 들을 수가 없었습니다. 

하! 지! 만! 우리에게는 그리스로마신화에 정통한 큰 딸이 있었습니다. 작품들 하나하나 인물과 상황을 정확하게 이야기해주는 큰 딸의 설명을 들으면서 전시를 보니 훨씬 재미있고 좋았습니다.

어느새, 아이의 설명을 들으면서 전시를 볼 수 있게 되었구나 하는 뿌듯함도 느꼈습니다.

 

고맙다, 딸~ 사랑한다, 우리 딸~ ^^*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 3. 15. 14:59

 

용산구에 있는 해태제과 본사에서 색다른 전시회가 열려 아이들과 다녀왔습니다.

사실, 해태제과 본사에는 여러가지 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되어 있어서 이미 두 어번 다녀왔던 곳이랍니다.

<엄마는 도슨트展>은 "일상의 재발견"이라는 주제로 일상적인 사물들을 소재로 12명의 작가들이 만든 작품들을 전시하였습니다. 소소하게 숟가락, 전구, 장난감 등으로 만들어진 작품들이라서 그런지 아이들이 편안하고 재미있게 관람을 하였습니다.

 

 

 

 

 

또한, 2011년 인형공모전에서 수상한 작품들도 함께 전시되어 있었는데요, 예쁜 인형들이 가득한 전시장에 들어서자 아이들이 정신을 못차리더군요.

 

 

 

특히 아이들이 좋아한 작품, 오즈의 마법사를 소재로 한 작품에서는 떠날 줄을 모릅니다.

 

 

 

예쁜 인형들과 아이들을 떼어놓기가 참으로 힘들었습니다~ ^^*

하지만, 이제는 세종문화회관 "ART & COOK" 전시를 보러갈 시간이네요. 가자, 얘들아!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 2. 15. 15:29

-- 인근 박물관 --
한국금융사 박물관 : http://thinkhouse.tistory.com/80
농업박물관 : http://thinkhouse.tistory.com/97
2011.1.25

오전에 농업박물관을 관람하고, 점심을 먹은 후 경찰박물관으로 향했습니다.
한창 추웠던 때라, 아주 가까운 거리임에도 불구하고 멀게 느껴지더군요!

근처에는 서울역사박물관도 있어서, 농업박물관, 경찰박물관, 서울역사박물관을 한꺼번에 체험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또한, 경희궁과 서울시립미술관 경희궁 분관도 함께 있어서 역사와 예술에 대한 체험을 한 번에 할 수 있어서 좋답니다~ ^^*

경찰박물관은 1층 '환영의장', 2층 '체험의장', 4층 '이해의장', 5층 '역사의장'으로 나뉘어있습니다.
도슨트 설명이 자주 있어서 관람이 편합니다.

관람은 5층부터 시작하는데, 경찰 역사에 대한 내용들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도슨트의 설명이 너무 경찰의 입장에서만 설명을 해주셔서, 나중에 다시 한 번 아이들에게 보충 설명을 해주어야 했습니다.




이번 관람을 하면서 경찰들이 다는 흉장의 의미에 대해서 배우게 되었습니다.
앞에 무궁화가 새겨진 원은 '태양, 양지'를 의미하고, 겹쳐져서 있는 뒤의 원은 '달, 음지'를 상징한다고 합니다.
국가와 국민을 위해 태양과 달이 되서 밤낮없이 일하는 경찰의 정신을 상징한다고 합니다.
흠...  그랬군요!! -_-+


5층과 4층의 관람이 끝나면 2층 체험관으로 이동해서 체험을 하게 됩니다.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체험은 '유치장 체험'이네요!
아이들이 정말 실감나게 표현을 했는데, 귀엽기는 한데 그저 귀엽다고만 표현하기는 좀... ^^;


그 밖에도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었는데, 지금은 수갑을 채우는 체험을 하고 있습니다.
의외로 수갑을 채우는 것도 푸는 것도 어렵네요! 사뭇 진지하게 수갑을 채우고 있는 딸들입니다~ ㅋㅋ


몽타주 체험을 하고 있습니다. 자신의 얼굴을 열심히 만들고 있는데, 대입할 자료가 적어서 쉽게 만들어 지지는 않았습니다.


어떻게든 자신이 원하는 모습을 만들고자 심혈을 기울이던 작은 아이... 얘야... 그건, 힘들 것 같다!


결국, 자신의 친구를 만들어 낸 작은 아이!... 누구라고?? ^^;


체험은 여러 가지가 있었는데, 대표적으로 이 여섯 가지 정도입니다.
가상 총을 쏘는 체험도 있는데, 시간도 정해져 있거니와 11세 이하는 체험을 할 수 없어서 패쓰!!
체험이 전반적으로 그리 재미있지는 않았습니다.
그냥, 이런게 있구나... 하는 정도만 느낄 수 있었습니다.


모든 관람을 끝내고 내려온 1층 '환영의 장'에는 경찰복을 입어보는 체험과 사이드카를 타 볼 수 있는 체험이 있었습니다.
경찰차도 전시되어 있었구요!
포토존 덕분에 아이들 키가 훅~ 커졌네요~ ㅋㅋ

경찰에 대한 뿌리깊은 불신과 반감을 상쇄하고자 만든 박물관이라서, 약간의 왜곡과 은폐는 있었지만, 국민을 위해서 힘들고 어려운 일을 하시는 경찰분들의 노고에 대한 작은 이해를 할 수 있는 시간이였다고 생각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 경찰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