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2.26 21:50

 

 

저   자 : 아네스데자르트

출판사 : 비룡소

페이지 : 67p

 

 

3학년 강우경

 

이 책은 속죄양과 그의 부인의 이야기이다.

 

슈카프 선생님은 미카엘에게 천둥치던 교실에서 놀리고, 때리고, 왕따시킨 것에 화가 나 이 이야기를 지어냈는데, 화는 욕설을 퍼붇고, 소리를 지르고, 남 탓 한다고 없어지는 것은 아니며 행복해지면 저절로 없어진다는 교훈을 가진 이야기를 지어내 들려준다.

이렇게 슈카프 선생님의 지어내는 솜씨가 훌륭하다는게 놀랍다.

 

나도 책을 많이 많이 읽어서 상상력을 키워야 겠다.

 

 

화는 어떻게 없앨까요

실컷 욕하고 비난하면 없어질까요

 

화는 어떻게 없앨까요

아니아니 안돼요

 

화는 어떻게 없앨까요

행복해지면 화도 풀린답니다

 

 

 

'즐거운 경험 > 도서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속죄양의 아내  (0) 2013.02.26
시턴동물기 - 이리왕 로보  (2) 2013.02.26
어떤 공주들일까요? - 세상의 모든 공주들에게  (0) 2011.03.27
식물과 함께 놀자  (0) 2011.03.19
박물관에서 생긴 일  (0) 2011.03.19
이상한 할머니  (0) 2011.03.19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3.02.26 21:42

 

 

저   자 : 선안나

출판사 : 삼성출판사

페이지 : 223p

 

3학년 강우경

 

 

나의 생각 :

시턴동물기는 여러 이야기로 나뉜다.

난 그 중, 유명하고, 흥미롭고, 동물기다운 동물기인 "이리왕 로보"가 좋았다.

 

내용은 "평화롭던 커럼포 고원에 이리 로보가 나타났다. 그는 5마리의 이리를 이끌고, 매일밤, 커럼포 고원에 피해를 입힌다. 이때문에 로보의 목에 현상금이 걸렸고, 오히려 사냥꾼을 속였다. 시턴 역시 영악한 로보를 이길 수 없었다.

그래서 그는 로보의 아내 블랑카를 이용해 로보를 해치우고, 그의 목에 걸렸던 현상금도 가져갔다."

 

내가 생각하기에는 로보를 잡아야 마땅하긴 했지만 그 아내 블랑카를 이용한 건 비열한 것 같다.

 

내가 블랑카라면...

전 로보의 아내 블랑카입니다.

전 그저 남편을 따르고, 도운 것 뿐인데 시턴은 날 살해했습니다.

솔직히 전 그 점에 대해 심한 야유를 보냅니다.

제가 남편때문에 죽는 것은 불공평한 것일뿐더러 우리도 먹고 살아야 합니다.

우리가 피해를 준 건 미안하지만, 우리도 어쩔 수 없었습니다.

우리 눈 앞에 통통한 가축들을 보니 어쩔 수 없었습니다.

 

 

 

'즐거운 경험 > 도서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속죄양의 아내  (0) 2013.02.26
시턴동물기 - 이리왕 로보  (2) 2013.02.26
어떤 공주들일까요? - 세상의 모든 공주들에게  (0) 2011.03.27
식물과 함께 놀자  (0) 2011.03.19
박물관에서 생긴 일  (0) 2011.03.19
이상한 할머니  (0) 2011.03.19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ansanstory.tistory.com BlogIcon NOLF 2013.02.26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릴때 시턴 동물기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만화로도 나왔던것 같기도 하고요

2011.03.27 03:44
세상의 모든 공주들에게 세상의 모든 공주들에게
바바라 데 볼프, 임정희, 바바라 데 볼프, 티니피셔 | 기탄출판 | 20040503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세상의 모든 공주들에게' 라는 제목만을 보고 이 책을 구입했습니다.
딸을 둘이나 키우다 보니, 공주님이 나오는 동화책들을 많이 보았기에 공주가 나오는 책은 잘 안사는 편인데도 불구하고 이상하게 끌리는 책이여서 구입을 하였습니다.
... 책의 내용을 보지도 않고 구입하는 일도 거의 없었는데 말입니다~ ^^;

책이 도착을 하니, 역시나 아이들이 환호성을 지르며 책을 읽어달라고 합니다.
의외로 내용이 많아서 꼬박 3시간에 걸쳐서 아이들과 책을 읽었습니다.
그냥 읽기만 하면야 3시간이나 걸릴 내용은 아니지만, 곳곳에 숨어있는 지뢰(?)가 책장 넘기는 것을 방해하네요~ ㅋㅋ

그 지뢰들은

1. 아이들의 얼굴을 붙일 수 있는 공주님들의 초상화가 있습니다.
    책에 나오는 네 명의 공주님의 초상화에 사진을 붙일 수 있는 공간이 있습니다. 서로 맘에 드는 공주에게 얼굴을 붙이겠다고 싸우다 결국 가위바위보를 했네요~ ㅋㅋ

2. 공주님이 되기 위한 방법이 나와있습니다.
     이 지뢰는 정말 피하기 어렵더군요!
     아이들이 책에 나온 모든 방법들에 온갖 관심을 갖고 보는 바람에 책장을 넘길 수 없었습니다. 공주님의 모자, 장식품, 옷 등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이였습니다! 휴우~ --;

아무튼, 대대로(?) 이어져 내려오는 전래 동화도 아니고, 기존의 유럽풍의 공주님뿐만 아니라 다른 인종의 공주님이 대거 등장을 해서 아이들에게 꼭 유럽풍의 공주님만이 공주님이 아니라는 이야기를 해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밀림, 사막, 얼음나라의 공주님이라니요~ ㅋㅋ
처음에 아이들은 살짝 적응을 하지 못하는 것 같았습니다만, 곧 적응을 하고 즐겁게 이야기를 보았습니다.

게다가, 수동적이기만 하던 공주님이 아닌 자신의 운명을 개척하는 공주님들이라 더욱 마음에 듭니다.

2학년인 큰 아이가 이 책이 몹시 마음에 드는 지 벌써 3번도 넘게 읽었습니다!
1학년인 작은 아이가 읽기에는 글밥이 많은데도 불구하고 열심히 책장을 넘깁니다!!

곧 공주로 변신한 아이들을 볼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마구 드는 토요일입니다~ ^^;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즐거운 경험 > 도서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속죄양의 아내  (0) 2013.02.26
시턴동물기 - 이리왕 로보  (2) 2013.02.26
어떤 공주들일까요? - 세상의 모든 공주들에게  (0) 2011.03.27
식물과 함께 놀자  (0) 2011.03.19
박물관에서 생긴 일  (0) 2011.03.19
이상한 할머니  (0) 2011.03.19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03.17 08:56
거미와 파리 (양장) 거미와 파리 (양장)
토니 디터리지(Tony Diterlizzi), 장경렬, 메리 호위트(Mary Howitt) | 열린어린이 | 20041105
평점
상세내용보기
| 리뷰 더 보기 | 관련 테마보기

느끼하게 생긴 거미 아저씨가 예쁘고 사랑스러운 파리 아가씨를 집으로 초대합니다.
이런 저런 정말 혼이 쏙 나갈만큼 달콤한 말들로 아가씨를 꼬시지요.
그러나 새침한 이 아가씨 연신 퇴짜를 놓습니다.
근데! 슬금 슬금 아가씨 뒤에 나타나는 정체모를 존재들!
유령들입니다. 그동안 거미의 달콤한 말에 속아 넘어가 거미의 저녁상에 올랐던 벌레 유령들이지요.
이들은 파리 아가씨에게 속아넘어가지 말라며 거미의 맛있는 벌레요리책이며 포크를 들고 경고합니다.
하지만, 결국 파리 아가씨는 거미의 손아귀에 잡히고 맙니다.

 
흑백의 음침하지만 위트 넘치는 그림이 글의 내용을 한껏 돋우어줍니다.
어찌나 거미의 표정이 살아있는지요~
 
마지막 장에 거미가 남긴 충고는 너무나 가슴에 와닿습니다.
세상에는 거미만이 사냥꾼이 아니고 벌레만이 희생자가 아니라는 점을 명심해야지요. 이 책에 나온 이야기가 여러분에게 일깨워 준 것을 마음 깊이 간직하시기 바랍니다. 그렇게 하지 않으면 여러분까지도 나쁜 마음을 가진 어떤 사람의 그물에 걸려들어 허우적거릴 수도 있으니요.”


이글은 "인터파크도서"에서 작성되었습니다.





'즐거운 경험 > 도서 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릴 적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삐삐  (0) 2011.03.17
1964년 여름  (0) 2011.03.17
거미와 파리  (0) 2011.03.17
거짓말  (0) 2011.03.17
고슴도치 아이  (0) 2011.03.17
꼬마 괴물과 나탈리  (0) 2011.03.17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1.02.17 09:45



어제 아이와 체험학습을 다녀왔습니다.
평소와 같이 체험일기를 쓰라고 했더니 엉망으로 써왔더군요.
방학 때 일기를 써올 때도 내용이 엉망이기에, 다음에는 잘 쓰겠다는 다짐을 받았더랬죠.
그런데... 오늘도 똑같이 아무런 내용도 없이 팜플렛 내용만 베껴온 것입니다.
결국, 저한테 많이 혼나고 자기방으로 돌아갔습니다.

잠시후... 쭈삣쭈삣 저에게 다가오는 큰 아이...
그림을 그렸답니다.
내용이... 좋더군요... ^^;
일기로 적어오겠답니다.
그러라고 했습니다.

그 그림과 일기입니다.



제목 : 희망
                                                                     2011. 2. 5    초등 1 강우경

오늘 나는 엄마에게 크게 꾸중을 들었다.
지금까지 다녀온 그런 체험들이 이 일기에는 전혀 필요없게 난 일기를 썼기 때문이다.
그래서, 난 힘없이 그림을 그렸다.
슬프고, 후회스러워 즐거운 그림은 아니였다.

그 그림은 '나무 둥치에  화살이 꽂혀있고, 
뿌리가 잘려있고,
그 옆에 칼이 있고, 
나이테에 새싹이 있다.

어떤 의미로 했냐면 

나무는 뿌리가 있어야 산다. 

그런데, 이 뿌리는 시간이다. 
시간은 사람에게 정말 필요하다.
그렇지만, 시간은 잘려 사라졌다.

나무둥치는 나무를 세워주어 기둥역할을 한다. 
그런데, 이 나무둥치는 기회이다. 
기회도 사람에게 필요하다.
하지만, 기회도 화살에 맞아 사라졌다.

그렇지만, 희망의 새싹이 나이테에서 자라난다.

이런 내용의 그림이다.
난 이제부터 더이상 이 나무가 다치지 않도록, 더 열심히 보람있게 생활해야겠다.

이 일기를 보고 놀랐습니다.

이제 2학년으로 올라가려고 발돋움을 하는 것 같아서 기특했답니다.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