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투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07.29 영원의 도시 <로마전> - 전쟁기념관
2012.07.29 11:36

 

 

 

뙤약볕이 무서운 요즘, 아무래도 태양이 싫어서 오전 일찍부터 움직이기 시작했습니다. 아침 여덟시에도 태양의 무서운 기세가 느껴지더군요!!!

 

특히나 그늘 하나 없는 전쟁기념관의 중앙광장은... ^^;

저 멀리 로마전의 프랭카드가 보입니다!!

 

 

영원의 도시 <로마전>, 왠지 로마 전성기의 아름다운 예술을 보여줄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저의 생각과는 달리 예술보다는 과학, 기술, 지식 등을 볼 수 있는 정말 유익한 전시였습니다!! 고대 로마인들의 놀라운 지혜를 한 번 살펴봅시다~ ^^*

 

 

로마 오현제 시대의 마지막 황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의 기마상입니다. 철학자로도 유명한 이 왕은 '명상록'의 작가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현명한 왕을 마지막으로 로마의 평화기가 끝난 이유는 바로 마르쿠스가 아들바보였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다른 사현제들은 똑똑한 사람을 양자로 삼아서 제위를 물려주어 로마의 황금기를 유지할 수 있었는데요, 마르쿠스만이 놀기만 좋아하고 공부는 싫어하던 자신의 아들에게 왕위를 물려줌으로써 혼란기가 시작되었다고 합니다. 아무리 현명한 사람이라도 아들에 대한 사랑이 그 혜안을 흐릴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고 할 수 있지요~ㅋㅋ

 

 

전시장은 생각보다 넓지도 화려하지도 않았습니다. 하지만, 거의 모든 전시품을 체험할 수 있는 좋은 전시라고 생각합니다. 직접 만져보는 체험만큼 아이들에게 도움이 되는 전시는 없다고 생각하니까요.

 

 

무너진 콜로세움의 일부를 통과해야 전시장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전시의 시작은 <로마의 창의적 군사력> 이였습니다. 전쟁으로 자신의 영토를 넓혀갔던 무적의 로마군의 군장비와 갑옷 등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나 제 눈을 사로잡았던 '시두스 발리스' 입니다. 평소에는 뒤에 보이는 것처럼 막대형태로 가지고 다니다가 전시에는 별모양으로 조립을 하여 진의 앞에 설치하여 적군이 쉽게 진을 뚫지 못하게 하는 무기입니다. 지금의 형태 끝에 원래는 날카로운 칼이 달려있었다고 하네요. 정말 위협적인 방어무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의 율리우스 카이사르 섹션입니다.

정말 놀라운 발명품들이 잔뜩 있었는데요, 로마의 건축술과 전쟁기술의 절정을 보인 시기가 아니였나 싶더군요.

 

 

그 중, "파일 드라이버"라는 말뚝박는 기계입니다. 이 기계로 습지나 강에 말뚝을 박아 다리를 만들어 군대가 빠르게 건널 수 있었다고 합니다.

 

 

가장 놀라웠던 기계!! "코르보"라는 까마귀 부리를 닮은 갈고리를 장착한 로마군선!! 이 코르보를 이용해서 적선에 침투하여 전세를 유리하게 했었는데, 이 코르보를 빠르게 움직이게 하기 위해서 이때 이미 "볼 베어링" 장치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대단하다는 생각에 감탄을 금치 못했습니다.

 

 

로마의 최대 영토 지도입니다. 정말 모든 길은 로마로 통한다는 말이 괜히 나온 말이 아니더군요. 로마의 땅을 거치지 않고 바다로 간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해 보이니 말입니다. 게다가 로마는 이때 이미 포장도로를 깔아서 수레의 통행이 자유로웠다고 하네요!!!

 

 

로마시대의 주판입니다. 숫자에 강했던 로마, 그들만의 숫자를 가지고 있을 만큼 수리에도 강했지요.

 

 

로마시대의 건축 섹션입니다. 이 섹션이 저는 제일 맘에 들었었습니다.

 

 

로마의 고공수로입니다. 물이 귀했던 로마는 이 고공수로로 도시의 심장부에 물을 공급했는데요, 이 고공수로로 끌어들인 물로 그네들이 가장 좋아했던 목욕탕을 마구 지어댔다지요~ 이 고공수로가 너무 갖고 싶어서 로마에 투항했던 나라들도 많았다고 합니다.

 

 

이때 이미 수준기가 있었다는 사실!

 

 

로마의 엔터테인먼트라고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역시 "검투"

노예와 죄인로 벌였던 이 검투 경기는 이후 인기를 끌어서 사업이 되기도 했는데요, 이때 검투사들의 복장 중 투구는 검투사들의 머리를 보호하기 위한 투구인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라 검투사의 시야를 가려서 싸움이 일찍 끝나는 것은 방지하기 위한 장치였다고 합니다. 그리고, 아레나라고 하는 모래밭도 역시 검투사들의 움직임을 방해하기 위한 것이였다고 하니, 정말 로마인들의 심성을 알아볼 수 있었습니다~ ^^;

 

 

좁은 공간이지만 체험할 수 있는 것들이 한가득이였던 체험공간!!

그 중 가장 인기가 있었던 것은 역시 '로만 아치'를 만들어 볼 수 있는 체험이였지만, 이거 은근 힘들던데요? ^^*

 

 

종이가 귀하던 시절, 메모를 위해서 들고 다니던 책이 뭔가 했더니 이 '유토'를 담은 책이였네요. 진흙에 기름을 섞어서 만든 유토는 써지기도 잘 써지고, 지우기도 쉬워서 정말 좋은 메모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로마시대의 복식을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있었습니다. 굉장히 잘 만들어진 옷들이더군요.

 

 

 

오드리 햅번 주연의 로마의 휴일로 더 유명해진 진실의 입! 무서워서 손을 못넣었습니다... ㅋㅋㅋ

 

 

 

 

 

마지막 트레비 분수의 광장을 마지막으로 전시는 끝이 납니다. 정말 실물이 보고 싶습니다, 트레비 분수!!! -_-+

 

작지만 알찬 체험전시 <로마전>이였습니다. 끝으로 아이들의 체험 동영상과 깜짝 전투씬을 올려봅니다. 체험 전부를 찍은 것은 아니지만 말입니다~ ^^*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