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6.07 09:18

 

암사동에 한 번 가보리라 생각하면서도 늘상 지나가기만 했습니다. 워낙 집에서 먼 곳이라 암사동을 가느니 좀 더 나가 다른 곳을 가게 되곤 했거든요.

하지만, 작년 여름 꼭 한 번 가보리라 생각하고 '어로체험'을 신청해서 가보았습니다.

생각보다 큰 주거지에 조금 놀랐습니다. 이렇게 체계적으로 잘 전시되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었거든요~ ^^

 

 

 

어로체험을 하기 전 우선 어망만들기 체험을 하였습니다. 원시인들이 원시적 재료를 가지고 어떻게 어망을 만들어서 어로활동을 했는지 알아보기 위한 과정이였습니다.

 

 

원시인이 되어서 어망도 다 만들고, 본격적인 어로체험에 들어갔습니다.

작은 웅덩이에 물고기를 풀어놓고 잡아보는 체험이네요. 웅덩이가 작고, 아이들이 많아서 무슨 체험이 될까 생각을 했었는데 의외로 아이들이 재미있어하면서 물고기를 잡습니다.

준비물에 '여벌옷'이 있었다는데 제가 깜빡하고 여벌옷을 가지고 가지 않아서 체험이 끝난 후 아이들은 젖은 옷을 입고 돌아다녀야 했습니다... 미안하다... ㅠㅠ

 

 

큰 딸과 다르게 용감하게 손으로 물고기를 잡는 작은 딸입니다. 대단~ 대단~ ^^

 

 

체험을 마치고 젖은 옷도 말릴 겸 주거지를 돌아보았습니다. 전시가 참 잘 되어있네요~ ^^*

 

 

 

시간이 없어서 체험만 하고 대충만 둘러보고 왔는데, 다음에 시간이 나면 다시 한 번 들러 찬찬히 보아야 겠습니다~ ^^*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