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5. 14. 09:00

2011.04.02

 

부평아트센터에서 <백스테이지 투어>라는 프로그램이 있었습니다.

간단히 말하면 무대 뒤의 세계를 여행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지요.

일반인들에게는 비밀스럽고 신비스러운, [관계자외출입금지]라는 무서운 문을 열고 들어가야 만 볼 수 있는 무대 뒤!!!

그곳을 엿볼 수 있는 기회가 왔습니다!!! ^^*

 

아침 일찍부터 서둘러 집에서 나왔는데 영 날씨가 좋지 않습니다.

흐릿한 날씨에 가끔씩 떨어지는 빗방울... 뭐, 실내체험이니 문제는 없지만 말입니다.

 

 

부평아트센터에서는 공연이 굉장히 많은 편입니다. 관장님께서 문화예술보급에 대한 의지가 강하셔서인지 무료공연도 많고, 볼거리도 풍부하지요. 그래서, 가끔 기회가 되면 공연을 보는 곳입니다.

 

 

두근 두근... VIP Room이 백스테이지 투어 참가자실이랍니다. 엄청 기대하고 들어갔는데... 큰 사무실 같았습니다~ ㅋㅋ

아무튼 이 곳에서 다른 참가자 분들과 만나고 관장님의 말씀을 듣고나서 투어를 시작했습니다.

투어의 시작을 관장님께서 직접 해주셔서 굉장히 이색적이고 교육적이였습니다~

 

 

본격적인 백스테이지 체험!! 운 좋게도 리허설이 한창입니다. 덕분에 리허설도 보고 설명도 들었습니다.

 

 

드디어, 무대 뒤!! 넓은 무대보다 더 넓은 무대의 뒷편!! 너무 넓어서 처음에는 많이 놀랐습니다.

많은 장치들과 도구들이 있더군요. 특히 여러 종류의 조명들이 눈길을 끌었습니다.

 

 

 

무대 뒤에서 보는 무대는 이렇더군요. 무대와 객석이 한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 후에도 이곳 저곳을 많이 돌아다녔는데, 그 중 대연습실입니다. 춤만 잘추면 한 번 춰보고 싶어지는~ ㅋㅋ

 

 

드디어 분장실입니다!!! 영화에서만 보던 분장실! 불이 켜있는 것 만으로도 많은 상상을 불러일으키는 곳이더군요.

이곳에서는 보물찾기가 진행이 되어서 구경보다는 사냥(?)에 나섰다는... ㅋㅋㅋ

노란 별을 찾은 아이들입니다! ^^*

 

 

이곳은 무대를 움직이는 기계실입니다. 무대는 고정되어 있는 것이 아니더군요.

공연에 따라서 무대도 바뀌고, 움직이고... 보여지는 무대 만으로는 그 참모습을 알 수 없더군요!

정말 하나의 공연이 무대에 오르기 위해서 얼마나 많은 노력과 수고가 필요한 지 조금은 알 수 있는 좋은 경험이였습니다.

 

 

백스테이지 투어가 끝나고 한창 전시 준비중인 사진전을 미리 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습니다.

부평아트센터 개관1주년 기획전시인 <그 곳에 내가 있었다>는 인천과 부근의 갯벌, 부두, 공장지대의 과거와 현재를 보여주는 사진전으로 과거 화려했던 구도심의 쇄락해진 모습, 살아숨쉬는 갯벌의 피곤한 노고, 한때는 사람들로 가득했던 버려진 달동네의 모습들이 가득했습니다.

 

 

아직은 완전히 준비가 끝난 상태가 아니였지만 그래도 너무나 예쁘게 꾸며진 부평아트센터 갤러리입니다.

 

 

제가 가장 좋아했던 사진들입니다... 

 

 

아이들이 맘에 들어했던 사진입니다. 처음에는 자동차인 줄 모르다 나중에 깨닫고는 좋아하더군요... ^^;

 

 

색감이 너무 예쁜 작품 앞에서 아이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습니다. 너무 색감이 예뻐서 한참을 바라보았네요.

 

 

동네 이름이 생각 안나는데, 어느 달동네의 사진입니다.

한 해에 한 번씩 찍은 사진인데 첫 해의 북적거림이 해가 갈수록 재개발에 밀려서 사라지는 것을 불빛으로 느낄 수 있는 사진이지요.

하지만, 마지막까지 빨간 교회의 십자가는 반짝이고 있었습니다.

 

아이들에게 너무나 뜻깊은 체험이 되었던 <백스테이지 투어>는 이후 아이들이 공연을 볼 때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무대 위에 있는 장치와 벽들의 의미, 그 뒤에 숨겨져 있는 시간들을 느낄 수 있었으니 말입니다!!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