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8.30 16:13


2011.8.20

올해는 드디어 여름 휴가를 가게 되었습니다!!!!!!! 감개무량입니다!!! (작년에는 휴가를 못가서요... ㅠㅠ)

그런데, 1박 2일로만 움직여야 해서 어딜갈까 고민을 하다가 경기북부 쪽을 돌아보기로 했습니다.
아무래도 움직이는 시간을 절약해야 더 많이 놀 수 있으니까요! ㅋㅋ

생각해보니 국내 대부분의 곳들을 돌아다녔지만 막상 경기 북부쪽으로는 거의 가본 적이 없더군요.
지난 번에 임진각을 가면서 잠시 돌아본 것이 전부네요.
가깝기에 먼 동네라고나 할까요? ^^;

여행 당일 아침... 큰 아이가 토하며 괴로워 합니다.
여행을 취소할까 고민을 하다 올해도 여행을 못가면 너무 서운할 것 같아서, 잠시 쉬고 좀 늦게 출발을 했습니다. 
괜히 아픈 아이를 데리고 가서 고생시키는 것이 아닌가 걱정이 되어 고개를 돌려 뒷좌석의 큰 아이를 애처롭게 바라봅니다.
... 큰아이가 과자를 우적우적 씹으며 경치감상을 합니다.
... 고맙다...

아무튼 덕분에 전곡리 선사박물관은 들르지 못하게 되었습니다.
대신 몇 년 전부터 벼르던 중남미 문화원으로 향했습니다.



바로 옆에 작은 향교가 있었는데 들어가보지는 못했습니다.
입장료가 생각보다 비싸서 망설이던 곳! 그러나 사진으로는 너무나 아름다운 곳이라서 꼭 한 번 와보고 싶었습니다.
입구부터 포스가 장난이 아닙니다! 표를 받으시는 분이 굉장히 친절(?)하시더군요!


문화원에 들어서니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은 돈키호테 조각상입니다.
보자마자 돈키호테를 외치게 하는 멋진 작품입니다. 돈키호테를 모르는 아이들에게는 별 감흥이 없더군요.


중남미 문화원에는 박물관과 미술관 건물이 따로 있습니다.
아무래도 박물관이 더 재미있을 것 같아서 박물관으로 먼저 향했습니다.
문화원 곳곳에 이국적인 작품들이 하나 가득입니다.

박물관에 들어가기 전 너무 예쁜 조각상이 있습니다.
그리고, 비슷한 조각상이 생겼습니다~ ㅋㅋ

박물관은 크지는 않지만 여러나라의 다채로운 문화를 담아낸 곳이였습니다.
마야, 잉카, 멕시코... 등등
그중에서 전 가면이 가득한 방이 제일 맘에 들었습니다.
그네들의 아름다운 색감, 모양, 생각이 벽마다 가득 걸려있었습니다.

중남미는 태양이 가득한 곳이라고 합니다.
그러기에 그곳에서 보는 하늘과 자연은 우리나라에서 보는 것과 색이 다르다고 하더군요.
... 언젠간 꼭 가서 보고 올 겁니다. 그곳의 하늘을!! -_-+


아무튼, 그 태양을 그들은 사랑을 했고, 그 태양과 하늘, 우주를 조각을 하였지요.


박물관을 나와 미술관으로 향했습니다.
미술관에는 그들의 화려한 색감이 가득했습니다.
보기만해도 왠지 마음이 설레는 그런 색들이 가득한 곳이였습니다.


문화원에는 작은 푯말마저도 색다릅니다.
정말 들어가지 않게 되는 푯말입니다~ ㅋㅋ


박물관, 미술관, 문화원 어디에서도 생명의 나무는 볼 수 있습니다.
다양한 모양과 색감, 내용을 가진 생명의 나무를 아이들과 보면서 재미있는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조각공원으로 들어서는 입구입니다. 붉은 벽으로 된 입구가 너무 아름답습니다~


항아리의 벽이였던가? 에고.. 역시 제목을 찍어오지 않으면 기억이 안나네요.
아무튼 너무 예쁜 벽이지 않나요?


조각공원입니다. 양쪽으로 다양한 조각들이 가득했습니다.
하지만, 문화원 전체가 조각공원 같은 곳이여서 큰 감흥은 없었습니다.


그네들은 비둘기와 개구리를 참 좋아하더군요.
왜 일까요? 이럴 줄 알았으면 공부 좀 하고 가는 건데 말입니다~


뒤에 보이는 건물이 종교 전시관 입니다.
별로 특별한 것은 없었습니다만, 그렇다고 평범하지는 않았습니다.
종교 전시관에 들어서면 특이하면서도 좋은 향이 나는데, 그곳에 있는 가구에서 나는 냄새라고 합니다.


종교 전시관에 들어서기 전 왼편에 있는 조각품입니다. 십자가도 문화에 따라서 참 다릅니다.


도자 벽화 공원입니다. 도자기로 만든 벽화인데 정말 너무 예쁘네요.



벽화공원에 들어서기 전에 있는 조각들입니다.
왠지 벽화를 보고 그 안의 내용을 해석해내면 죽음의 사자에게 끌려라도 갈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도자로 만든 벽화의 세부 모습입니다.
아직은 이들의 상형문자를 해석해내지 못하고 있는데, 언젠가는 해석해내서 그들의 운명에 대해서 알 수 있기를 바랍니다.


중남미 문화원은 정말 이국적인 문명의 향기가 가득한 곳이였습니다.
시간이 있다면 여유롭게 놀아도 좋을 곳이네요.

다음 스케쥴만 없다면 좀 더 놀고 싶은데, 다음 스케쥴에 밀려 허겁지겁 길을 나섰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고양동 | (재단)중남미문화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