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03.01 17:16


2010.8.6

뚝섬아리수정수센터를 지나 수도박물관에 갔습니다.
뚝섬아리수정수센터가 우리나라 최초의 정수시설이라고 합니다.
그래서인지 많은 옛 건물들이 있었습니다.


역시 잊지 않고 찍어 온 인증샷! ㅋㅋ 큰 아이가 열심히 물을 마시고 있습니다.

수도박물관은 물과환경전시관, 수도박물관 본관, 수도박물관 별관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가장 먼저 물과환경전시관을 관람했습니다.
생명을 유지하는데 반드시 필요한 물의 소중함에 대해 알아보고, 환경과 물을 아끼고 보호해야 한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수분측정을 해볼 수 있는데요, 다행히 저희는 정상이라고 나왔습니다. 은근 긴장되는... ㅋㅋ

다음으로는 수도박물관 본관을 관람하였습니다.


수도박물관입니다. 예전의 정수시설 건물을 그대로 보존하여 전시를 하고 있었습니다.


수도박물관 본관에 들어서면 가장 먼저 물장수와 만납니다.
요즘 아이들은 오히려 물장수에 대한 이해가 아주 빠르더군요. 물을 사먹는 세대이니까요!
또한, '단비'라는 프로그램을 통해서 진짜 물을 사먹어야 할 상황이 어떤 건지 알기에 아이들은 물장수를 굉장히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하지만, 저는 물을 사먹는 사람들은 굉장한 부자라고 생각하던 시대에 살았던 사람이라 물장수가 굉장히 낯설었었답니다. 그래서, 저희 어렸을 때는 북청물장수에 대한 글이나 코너도 있었지요.


과거 처음 수돗물이 공급되던 때의 배수를 알아 볼 수 있었습니다.

수도박물관 별관에서는 오늘날까지 상수도 관련 문화와 기술이 어떻게 성장하고 발전되어 왔는지를 배웁니다.


그리고, 뚝도에 정수시설이 세워진 역사를 배우고, 수돗물의 정수과정을 알아봅니다.


별관에서는 바닥에 설치된 광섬유로 현재 자신이 사는 곳에 공급되는 수돗물의 배수지를 알아볼 수 있습니다.
저희집은 금천구라 당연히 뚝섬정수센터에서 수돗물이 오는 줄 알았는데, 암사동에서 오더군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수돗물을 마신다고 할까요?? ^^;


별관을 나서면 아리와 수리가 저희를 반겨주네요~ 아~ 귀여워!!

다음으로는 완속여과지를 관람합니다.


우리나라에 현존하는 철근콘크리트 구조물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서, 1908년부터 1990년까지 실제로 사용되던 시설이라고 합니다.
지금은 서울시 유형문화재 72호로 지정되어 보존되고 있지요.


현재의 여과지와 다를 바 없이 모래로 여과를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특이한 점이라고 하면 전기불이 없다는 거! 천정에 구멍을 뚫어서 자연채광을 했다고 합니다.
와~ 대단하지요?


야외체험장에는 여러가지 물을 푸는 도구들을 체험해볼 수 있었습니다.
우물이라고는 처음 보는 아이들이 하마터면 빠질 뻔 했습니다. 겁도 없지...


작두펌프도 해보았습니다. 사실, 저도 잘 못해본 것인데... 재미있던데요~


모든 관람이 끝나고 다시 물과환경전시관으로 돌아가는 길입니다.
주위를 굉장히 예쁘게 꾸며놓으셔서 그냥 아이들과 나들이를 가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성동구 성수1가제1동 | 수도박물관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생각의 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